생활의 방법 - 일주일 알차게 보내는 법

 

일주일을 알차게 보내는 법

 

집에서는 무엇이든 하려고 하면 잘 안 되고, 일요일이면 몸이 쉬려고 한다. 
시간, 공간마다 제 역할이 있다. 일주일을 좀 더 효율적으로 보내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

 

 

집에 있으면 늘어지는 일요일


한 주 열심히 일하다 일요일 하루가 비어 있으면 기분이 좋다. 특히 아내가 아이를 데리고 친정에 간다고 하면 진정한 휴일이다. 아침에 하루 종일 무엇을 할까 계획을 세워본다. 평소 깊이 생각해야 하는 주제, 써야 하는 글, 봐야 하는 책, 시간 내서 영화도 한 편 볼 생각을 한다. 하지만 아침밥을 먹고 커피 한 잔 마시고 조금 늘어지다 보면 그 모든 것이 흐트러진다. 이번 주는 ‘너무 바쁘고 힘들었어’라는 변명이 쉬어야 하는 이유를 만들어준다. 특히 거실의 소파는 눕기만 하면 몸의 중력을 모두 빼앗아 가는 마법을 가지고 있다. 일요일에 집에 있으면 아무것도 안 된다. 밖에 나가 산책이라도 해야 생각을 하게 되고, 똑같은 커피라도 집 앞 커피숍에 가서 돈 주고 사 마시면서 끄적여야 글도 쓰이고 일도 된다. 똑같은 공간이지만 일요일의 집은 내 몸에 쉬는 공간으로 프로그래밍 되어있다. 어디에 있느냐에 따라 자신의 행동이 달라진다.

 

아침은 혼자, 오후는 같이 일해야 


시간도 그렇다. 똑같은 책상에 앉아도 시간에 따라 할 수 있는 일이 다르다. 새벽에는 차분하다. 생각은 마음대로 날아다니지만 마음은 편안하다. 생각을 정리하거나 꼼꼼히 생각할 것은 이 시간에 잘 된다. 아침은 힘이 세다. 무언가 만들어낼 것이 있으면 이 시간에 한다. 육체적으로도 힘이 많이 올라와서 기획서건 제안서건 만들어내는 것은 아침의 일이다. 오후에는 조금 산만하다. 그래서 함께 하는 것이 좋다. 누군가와 이야기하고, 아이디어를 만드는 것은 오후가 좋다. 해가 가라앉는 저녁이 되면 휴식의 시간이다. 떠올랐던 영혼이 내려앉을 수 있도록 휴식을 취하면서 편하게 책을 읽거나 정보를 습득하는 것이 어울리는 시간이다.

 

 

요일에 따라 역할이 있다 


월요일은 한 주를 시작하는 날이다. 다 같이 출발선을 맞춰보며 한 주간을 계획한다. 서로 맞추어야 할 일이 있으면 월요일에 한다. 단순하거나 사소하게 처리해낼 일이 있으면 이날 몰아서 한다. 중요한 일은 아니지만 꼭 해야 하는 일은 모두 월요일에 쳐낸다. 화, 수, 목은 집중해야 하는 요일이다. 전체적으로 한 주간의 몸통이 되는 날들이다. 이때는 가장 중요한 일을 한다. 집중해서 해야 할 일이 있으면 이때 한다. 월요일에 웬만한 일은 다 처리했으므로 방해할 일도 별로 없다. 이날 중에 새로운 일이 생기면 가능한 금요일로 미룬다. 몸통의 날들은 정말 중요한 일에 온전히 할애한다. 금요일은 고정하지 않은 여분의 날이다. 몸통과 같은 날들에 할 일을 집중해서 끝냈으면 금요일은 여유가 있는 선물 같은 날이다. 개인적으로 보고 싶은 책을 보거나 하고 싶은 일을 한다. 물론 집중해서 일을 끝내지 못했거나 이날로 미뤄 놓은 일이 있으면 금요일에 한다. 개인적으로 선물 같은 날이니 할 일을 빨리 처리하고 가능하면 즐기는 하루로 만들려고 한다. 토요일과 일요일은 친구들과 가족을 위해서 쓰는 날이다. 마음 맞는 친구, 선후배들과 취미생활을 같이 하기도 하고, 가족들과 편안한 시간을 보내는 날이다. 이렇게 요일에 각자의 역할이 있는데, 이에 반해 일요일에 일을 하려고 했으니 될 리가 없다. 정 일을 하려고 했으면 쉬는 공간인 집에서라도 나와야 했다.

 

 

공간 벗어나면 좋은 아이디어 나와


회사에서도 공간마다 하는 일이 다르다. 주로 내 자리에서는 집중해서 생각하고 만드는 작업을 한다. 주로 강의 준비를 하거나 글을 쓴다. 몰입을 위해 일을 할 때는 문을 닫고 진행한다. 
단둘이 이야기를 할 때는 간단히 책상 앞에 의자를 놓고 진행한다. 여럿이 이야기를 나눌 때는 회의실에서 진행한다. 여러 명이 모여 앉아야 하는 공간 때문에도 그렇지만 이 공간이 주는 의미도 있다. 회의실에 상석이 있으면 그 사람의 눈치를 보게 된다. 모두 둘러앉아 이야기를 나눠야 적어도 공간이 주는 서열을 의식하지 않고 아이디어를 나눌 수 있다. 편안하게 이야기를 나눌 때는 회사 밖 공원으로 나간다. 
오후 4시경이면 아무래도 지칠 때다. 지금은 담배를 끊었지만 이야기를 나누고픈 동료나 직원과 커피한잔 마시면 다시 에너지가 차오른다. 개인적인 이야기를 나누거나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는 이야기를 할 때는 회사 건물 밖으로 나간다. 아무래도 공간을 벗어나야 마음도 풀리는 느낌이 든다. 보통 워크숍을 할 때 야외로 나가는 이유도 기존 공간의 틀에서 벗어났을 때 더 좋은 생각이 많이 나기 때문이다. 
해야 할 일이 정말 많거나, 일을 마쳤지만 집에 들어가기 싫을 때는 콘센트와 소파가 있는 커피숍으로 간다. 아무래도 편안한 공간에서 시간을 보내다 보면 아이디어가 떠오르기도 하고, 몸의 에너지가 차오르기도 한다. 이렇게 나름 자신의 모드를 안정되고 편안한 모드로 바꾸고 집에 들어가는 것이 가족들에게도 도움이 되고, 자신에게도 숨 쉴 수 있는 여유 공간을 제공해준다. 

 

 

시간 공간 맞게 쓰면 결과가 달라진다


음식을 만드는 셰프들을 보면 칼의 용도가 다르다. 야채 등 재료를 손질하는 칼이 있고, 고기를 자르는 칼이 있다. 생선을 다루는 칼과 과일을 깎는 칼, 용도와 모양이 모두 다르다. 크게 보면 자른다는 행동을 하지만, 무엇을 하느냐에 따라 쓰는 도구가 다른 것이다. 
일을 하는 것도 그렇다. 어떤 일을 하느냐에 따라 시간과 공간도 달리 써야 좀 더 원하는 결과를 쉽게 얻을 수 있다. 물론 하나의 칼로 모든 요리를 다 하는 것처럼 시간과 공간도 그냥 되는대로 쓸 수도 있다. 하지만, 전문적으로 생산물을 내기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시간과 공간이 주는 차이를 인지하고 자신의 일을 그 기준에 맞춰 한다면 좀 더 효과적으로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다. 같은 재료로도 다른 맛, 더 좋은 결과를 만드는 이가 장인이다.

목록